아리땁다 티스토리

안녕하세요. 아리땁다입니다. 요즘 저의 최고의 관심사는 육아입니다. 육아 관련해서 권위자인 오은영 박사님 강의를 많이 듣는 편인데요.  아이를 키우는 부모들이 들으면 좋은 내용이 있어 요약해봤습니다.

 

아이에게 "안돼"라는 말 어떻게 해야 할까요?

 아이에게 "안돼"라고 말할 때마다 자존감이 10점씩 깎인다는데 정말인가요? 그 말을 들은 후 아이에게 안돼라고 말할 때마다 머뭇거리게 되더라고요. 여러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정말 "안돼"라고 하면 아이의 자존감이 낮아질까요? 

육아 전문가인 오은영 박사님은 아니라고 말합니다. 부모가 "안되는 거야"라는 말을 꼭 해줘야 할 상황에서 주저하면 아이의 자존감은 오히려 낮아질 수 있다고 합니다. 자존감은 무조건 아이의 마음대로 해야 높아지는 것이 아닙니다. 자존감은 사회 안에서 허용되는 행동 허용되지 않는 행동을 정확히 알 때 더 단단해질 수 있는 겁니다.

 

 부모가 아이에게 적절한 때에 "안돼"라고 말해주는 것은 너무나 필요한 것입니다. 그러면 "안돼"라는 말은 언제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일까요. 대체로 두 돌까지는 아이의 요구를 대부분 들어주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이 시기는 아이가 원하는 것이 생존에 필요한 원초적인 것이기 때문에 욕구가 충족이 돼야 충분히 사랑받고 있다고 느낄 수 있고 정서가 안정된 아이로 자랄 수 있다고 합니다. 이 시기에 이런 욕구가 충족이 안되면 아이는 심한 고집쟁이가 될 수 있다고 합니다.

 규제와 통제는 신뢰와 사랑이 먼저 단단하게 형성되어야 잘 배울 수 있습니다. 물론 이 시기에도 "안되는 거야"라는 말은 필요합니다. 아이가 위험하거나 건강에 해가 되는 행동을 하게 되면 "안돼"라고 말하며 행동을 저지해 줘야 합니다.

 

두 돌이 지나면 슬슬 말을 안 듣기 시작하며 고집스럽게 뭐든 혼자 해보려고 합니다. 이때는 해도 되는 행동과 안 되는 행동을 설명해주고 절대 혼내면 안 된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친구를 밀었을 경우 친구를 밀면 "안 되는 거야" 하고 단호하게 얘기해줘야 합니다.

만 3세 지나면 적극적인 훈육이 필요합니다. 이 시기는 사회적 질서와 규제를 받아들이고 기본적인 자기 조절을 배우는 시기입니다. 잘못했을 경우에는 적극적인 훈욱을해서 행동을 바로 잡아 줘야 합니다.

조금씩 다른 사람을 만나고 집단속에서 생활이 시작되는 아이는 스스로 안전하고 편안하기 위해서 사회의 질서와 규칙을 꼭 배워야 합니다. 때문에 훈육은 부모의 권리가 아닌 의무이며 아이에 대한 큰 사랑에 표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엘리베이터에 탄 아이가 2층부터 20층까지 버튼을 다 누릅니다. 그럴 때에는 "엘리베이터에서는 네가 내릴 층 버튼만 누르는 거야. 이렇게 다 누르면 안 되는 거야"라고 말해 줘야 합니다. 어떤 분들은 "크면 다 알게 된다고 아직 어린데 좀 누르면 어떠냐고 "하는데 왠지 안되는 거야 하면 아이가 마음의 상처를 받을 것 같다고 합니다.

 

그런데 아이가 원하는 것을 다 들어주면 아이가 행복할 수 있을 까요. 

 

상황상 황마다 어떻게 대처하고 행동해야 하는 것을 배우는 것을 자기 조절 능력이라고 합니다. 자기조절 능력을 배우지 않으면 별것 아닌 일도 굉장히 스트레스를 받고 그것 때문에 눈떠서 잘 때까지 행복하지 않다고 합니다.

아이가 정말 행복하길 원하면 안 되는 것은 안된다고 하고 견뎌야 하는 것은 견디게 해야 합니다. 이것은 다른 누구도 아닌 오직 부모만이 할 수 있는 일입니다. 아이에게 "안 되는 거야" 하고 말할 때는 단호해야 합니다. 그런데 단호하지만 무서우면 안 됩니다. 무섭지 않지만 사정하는 말투가 되서는 안됩니다. 대부분 이 부분을 많이 어려워합니다. 단호하면 무서워지고 무섭지 않으려고 하면 아이에게 사정하게 된다고들 합니다. 참 어렵습니다. 도대체 어떻게 해야 단호하게 "안되는 거야"  할 수 있을까요?

 

단호한 안되는 거에는 진중한 감정이 들어 있어야 합니다. 아이의 행동이 못마땅해서 노여워서 하는 말이 아닙니다.

아이에 대한 진지한 고민 잘 가르치겠다는 부모의 의지에서 나오는 말입니다.

 

단호한 안되는 거에는 언제나 아이를 가르친다는 생각이 있습니다. 아이는 한 번에 배우지 않습니다. 그리고  어른들 마음에 꼭 들게 고분고분하게  배우지 않습니다. 아이이기 때문이죠. 마음속에 이런 생각이 있으면 단호함에 무서움이 들어가지 않습니다.

 

마지막 단호한 안되는 거에는 아이의 대한 존중이 담겨 있어야 합니다.  존중을 해주면서 단호하게 말하면 아이는 소리를 지르지 않아도 화를 내지 않아도 눈을 부릅뜨지 않아도 말을 듣습니다.

 

단호하게 "안되는 거야"를 얘기하는 방법에 대해 요약해 봤는데요. 아이들한테 얘기하면서 감정을 실지 말아야지 하는데도 잘 안됩니다. 안되는거야를 따라해보니 또 상당히 어색합니다. 머리로만 알고 있으면 실전에 사용하기 어렵다고 합니다. 단호하지만 감정이 들어가지 않고 진중함이 들어가며 존중받고 있구나라는 느낌이 들 수 있게  "안되는거야"를 연습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2020/06/24 - [육아공감] - 아이가 건강하게 화를 표출하기 위해선

2020/06/23 - [육아공감] - 아이와의 공감과 신뢰 형성법

2020/06/20 - [육아공감] - 요즘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2020/06/18 - [육아공감] - 아이들을 키우는데 정답이 있을까요??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