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땁다 티스토리

"北미사일, 당장 징후 없지만 가능성 주시"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 출석해

"우리 영토·영해서 이뤄지는 사안과 개념상 차이가 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2일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9·19 남북 군사합의 파기는 아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우리 영토나 영해에서 이뤄지는 재산 침탈 사안과는 다소 개념상 차이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장관은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해서는 “다양한 상황을 상정하고 있지만, 보안 유지상 구체적으로는 밝힐 수 없다”고 했다. 

정 장관은 북한이 예고한 ‘대남 전단 살포’ 대책에 대해서도 “삐라 살포 수단, 방법에 따라 우리의 대응 수단·방법도 달라지기 때문에 세부적인 사항을 말씀드릴 수는 없다”고 했다.


폭파 행위가 군사 합의를 파기한 건 아니라고 보냐는 질문에 정 장관은 "현재까지는 그렇다"고 답했다.

정 장관은 대남 군사도발을 예고한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할 가능성에 대해선 "당장 그런 징후는 없다"면서도 "그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면밀히 보고 있다"고 밝혔다.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SLBM) 발사를 위한 잠수함 건조 움직임에 대해선 "지속적으로 움직임이 있다는 건 확인 중에 있다" 면서도 그 부분이 개발 완료됐다, 안 됐다고 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답변했다.

정 장관은 "북한이 ICBM 이라든지, SLBM을 포함해 다양한 군사활동을 하고 있는 걸 우리가 다 확인하고 있다"며 "미사일 발사 확률이 몇 %라고 말씀드리는 건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